한국M&A거래소(KMX)는 원천적으로 외부에서 정보를 볼 수 없기 때문에 매우 안전합니다.
외부노출 없는 내부매칭으로 철저한 보안 및 극비로 진행하오니 안심하시고 등록하시기 바랍니다.

팝업닫기
공지사항

[ 언론 ] KMX 보유M&A 정보, 매일경제 보도자료(2022.04.11)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관리자 작성일22-04-13 14:37 조회190회 댓글0건

본문

image_readtop_2022_325013_16496716195006

이번주 매일경제 레이더M과 한국M&A거래소(기부기)가 준비한 매물장터에는 자동차 부품 제조사가 매물로 나왔다. 코스닥에 상장한 반도체 재료 업체는 패키징 산업 인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A사는 자동차 부품 제조 업체로 전기차, 하이브리드카, 커넥티드카 등의 알루미늄 관련 부품을 납품해왔다. 현대자동차·기아의 협력업체 품질 인증(SQ-MARK)을 받았으며 전기차 전용 플랫폼도 구축하고 있다. 지난 3년 동안 연평균 매출 상승률은 20%를 웃돈다. 매년 470억원 안팎의 매출액을 거둬왔으며 희망 매도액은 180억원 수준이다. 서비스 업체 B사는 특수 상권 내에서 70여 개 식음료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20대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한 프랜차이즈로 볼 수 있으며 입점 후 계약 안정성이 보장된다는 장점이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상권에 대한 진입장벽, 직접 제조 능력, 직배송 물류 경쟁력 등을 내세워 실적을 거둬왔다. B사의 연평균 매출액은 40억원이며 희망 매도액은 50억원이다.

산업용 로봇 제조 업체 C사는 자동화를 필요로 하는 영역에 적용 가능한 로봇을 제작한다. 제약과 식음료, 자동차 부품 조립, 프레스 부품 정렬, 반도체 등 여러 분야에서 활용돼 확장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추가적인 시설 투자 없이 최대 3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수 있는 설비를 갖춘 점도 매력적이다. C사의 연 매출은 60억원이며 희망 매각 가격은 35억원 수준이다. 


D사는 2조원 규모의 운영자금을 굴리는 사모투자펀드(PEF)다. 4차 산업을 비롯한 엔지니어링 분야에 투자하는 데 관심이 많은 편이다. D사가 경영권 인수나 지분 투자를 위해 사용할 수 있는 자금은 최소 500억원 수준이다.

상장사 E사는 반도체 재료와 관련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기술력을 갖췄지만 자본력이 부족한 회사에 투자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특히 반도체 칩을 탑재될 기기에 적합한 형태로 만드는 '패키징 산업'에 관심이 많다. 경영권 인수와 공동 경영 등 다양한 가능성을 모두 열어두고 있다. E사가 인수와 투자를 위해 사용할 수 있는 금액은 500억원 미만이다. 코스닥 상장사 F사는 전기·전자 및 플라스틱 제품과 관련된 사업을 펼친다. 2차전지, 수소연료전지 등 성장 잠재력이 높은 영역에 진출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사용 가능한 자금은 100억원 미만이다.

[강우석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