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A거래소(KMX)는 원천적으로 외부에서 정보를 볼 수 없기 때문에 매우 안전합니다.
외부노출 없는 내부매칭으로 철저한 보안 및 극비로 진행하오니 안심하시고 등록하시기 바랍니다.

팝업닫기
공지사항

[ 언론 ] 한국M&A거래소, 법무법인대륙아주 전략적 MOU체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2-18 16:25 조회2,584회 댓글0건

본문

<< 한국M&A거래소, 법무법인대륙아주 전략적 MOU체결 >>

7d40290dce0d34e0c40d6881dcc37d56_1608276
지난 16일 국내 최다 M&A정보 보유조직(M&A의뢰받은 기업 5,000개 돌파, 수주금액 약51조원)인 한국M&A거래소와 국내 굴지의 법무법인인 대륙아주가 M&A활성화를 위해 전략적 협약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중인 모습. 왼쪽부터 이규철대표(대륙아주) 이창헌회장(한국M&A거래소) 



[파이낸셜뉴스] 국내 최다 M&A정보 보유 조직인 한국M&A거래소(이하 KMX)와 이분야 공인조직인 한국M&A투자협회가 M&A분야에서 크게 도약하고 있는 법무법인대륙아주(이하 대륙아주)와 M&A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략적 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KMX가 매도희망기업, 매수희망기업으로부터 의뢰받은 기업 수는 약 5,000개 기업이며, M&A 총 수주금액은 약 51조원에 이른다.

법무법인 대륙아주는 국내에서 몇 위 안에 드는 큰 로펌으로서 M&A분야에 큰 그림을 그리고 이를 전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KMX와 손을 잡았다. 


양 기관은 각자 보유 M&A정보에 대해서 밀도 있게 수행하면서 상호 시너지 창출에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많은 기업들이 M&A를 희망하지만 서로 매칭이 안되어 실패하는 경우가 많은데, KMX와 대륙아주는 조직의 특징과 장점을 살려 국내·해외 M&A를 희망하는 기업에 맞춤식 전략을 통해 M&A성공률을 높여나가기로 한 것이다.

KMX의 이창헌 회장은 이번에 “약 5000개 이상 M&A희망기업 보유조직과 M&A전문 법률조직과의 전략적 협력이 M&A활성화의 토대가 되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