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A거래소(KMX)는 원천적으로 외부에서 정보를 볼 수 없기 때문에 매우 안전합니다.
외부노출 없는 내부매칭으로 철저한 보안 및 극비로 진행하오니 안심하시고 등록하시기 바랍니다.

팝업닫기
공지사항

[ 언론 ] KMX 보유M&A 정보, 매일경제 보도자료(2020.10.08)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0-08 10:49 조회2,549회 댓글0건

본문

[M&A 매물장터] 전기차 부품 제조사 150억원에 팝니다

플라스틱 사출업체 매물로
식음료社는 인수기회 노려

image_readtop_2020_1028002_1602066656438
이번주 매일경제 레이더M과 한국M&A거래소(KMX)가 준비한 매물장터에는 자동차 부품 제조회사와 선박물류업체, 플라스틱 사출회사 등이 매물로 나왔다. 한 국내 대형 음료 제조업체는 음료·생수 제조회사 인수를 위해 매물장터를 찾았다.


◆ 미래차 관련 부품 제조

A사는 자동차 부품 제조회사로 전기차, 하이브리드카, 커넥티드카 등 미래차 관련 부품을 제조한다. 연 매출은 250억원 수준이며 최근 3년간 매년 20%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KMX 관계자는 "업계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아 최근 대형 거래 등을 수주하고 있는 업체"라고 설명했다. A사는 지분 100%를 기준으로 150억원의 매각가를 희망하고 있다.


B사는 선박화물 업체로 주문·화물처리 관련 전산화 시스템을 구비해놓았다. 이 회사의 연 매출액은 약 100억원이며 오랜 업력으로 거래처 다수를 확보하고 있다. B사의 희망 매도가액은 80억원 수준이다.

C사는 식품용기 관련 제품을 만드는 플라스틱 사출업체다. 대기업에 일부 제품을 단독 납품하고 있으며 전국 300여 개 대리점과 거래 중이다. 연 매출은 90억원 수준이며 제품 특성상 재고 가치가 1년 이상 유지돼 안정적인 매출 구조 확보에 유리하다는 평가다. 희망 매도가액은 50억원이다.

D사는 수도권에 있는 연간 처리능력 6000여 대 수준의 폐차업체다. 환경친화적 해체 전문 재활용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중고차 수출사업으로 높은 이익률을 유지하고 있다. KMX 관계자는 "D사의 연 매출액은 30억원 수준이며 자본 확충 시 매출액 증대와 수익 구조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 매출 100억 이상 음료회사 인수

E사는 국내 대형 식음료 제조회사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음료·생수 제조회사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 매출액 100억원 이상인 회사 인수를 우선적으로 희망하고 있다. 인수 가용금액은 300억원 수준이다.

F사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중견 식품 제조업체로 식품·유산균 관련 회사 인수를 희망하고 있다. F사는 이미 브랜드를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자체 기술력을 확보한 기업 인수를 우선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G사는 중견 건설자재 전문업체로 건축 소재·자재 관련 업체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 특히 재무건전성이 우수하고 5% 이상 이익률을 기록하고 있는 기업 인수를 선호하고 있다.

[박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