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A거래소(KMX)는 원천적으로 외부에서 정보를 볼 수 없기 때문에 매우 안전합니다.
외부노출 없는 내부매칭으로 철저한 보안 및 극비로 진행하오니 안심하시고 등록하시기 바랍니다.

팝업닫기
공지사항

[ 언론 ] 한국M&A거래소(KMX), 매일경제 보도자료_국내 M&A 분석 기사(19.08.02)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서영 작성일19-08-02 09:36 조회6,050회 댓글0건

본문

M&A 매물 55%, 생존 어려워 내놨다 

중소·중견기업 인수합병

KMX 의뢰 3309건 전수분석

사고싶은 기업1위 농수산·식품
제약·바이오도 인수희망 상위
매도희망업종 SW·컨설팅 선두

작년상반기 428건→올 328건
M&A 위축에 평균 인수가도 뚝
전년比 50억 쪼그라든 128억원


image_readtop_2019_590119_15646558703849
국내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한 인수·합병(M&A)에서 매수 희망자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업종은 농수축산제품·가공품·식품인 것으로 조사됐다. 헬스·바이오산업도 두 번째로 인기가 높았다. 기업 매각 사유로는 기업 생존의 문제·영업실적 악화와 자금 부족 문제 등 `기업 환경 악화`가 절반 넘게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M&A거래소(KMX)가 1일 발표한 `M&A 의뢰 기업 정보 종합 분석`에 따르면 2016년 2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KMX에는 모두 3309건의 M&A 의뢰가 집계됐다.

이 가운데 기업 인수 의뢰는 1656건이고, 기업 매각과 관련된 의뢰는 1653건이다. 한국M&A거래소에 매수·매도가 의뢰되는 물건은 중소·중견기업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KMX에 따르면 기업 인수 의뢰 등록 내용 가운데 농수축산제품·가공품·식품이 194건(11.7%)으로 전체 1656건 가운데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의료·헬스·제약·바이오와 기계·금속·제강 분야는 각각 146건(8.8%), 116건(7.0%)으로 뒤를 이었다. 기업 인수 의뢰 1656건 가운데 `인수금액`까지 제시된 건수는 1611건(97.3%)으로 집계됐다. `희망 인수 금액` 총규모는 20조6208억원이고, 건당 평균은 128억원이었다. KMX는 "50억원대에서 200억원대 인수 관련 정보가 44%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평균 희망 인수 금액은 지난 1년간 규모가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KMX에 따르면 2016년 4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평균 희망 인수금액은 178억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2016년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범위를 확대하면 평균 희망 인수금액은 128억원으로 줄어든다. 이는 글로벌 경제·정치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올해 상반기 국내 M&A 시장이 위축된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KMX가 최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주요 기업 M&A 추진 실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M&A 건수는 328건으로 지난해 상반기 428건보다 100건(23.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KMX는 "미·중 간 무역분쟁 여파, 불안한 유럽 증세,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되면서 세계 경제 성장세 둔화 및 정치적 긴장 등 불확실성이 증대됐다"며 "대외 경제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가 영향을 받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인수 목적으로는 기업 성장 및 확장이 665건(40.2%)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기업 경쟁력 제고와 신성장동력 확보가 각각 417건(25.2%), 320건(19.3%)으로 뒤를 이었다. 

매도 희망 기업 업종은 소프트웨어·웹·컨설팅 분야가 185건(11.2%)으로 전체 1653건 가운데 가장 높게 집계됐다. 건설·플랜트·인테리어·부동산·광업 분야가 167건(10.1%)으로 뒤를 이었고, 의료·헬스·제약·바이오도 155건(9.4%)을 기록했다.


기업 매도 목적으로는 기업 생존의 문제·영업실적 악화가 501건(30.3%)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자금 부족 문제 해소와 가업 승계 문제 해결은 각각 420건(25.4%), 286건(17.3%)으로 뒤를 이었다. 영업 실적 악화나 자금 부족 문제가 결국 `기업 환경 악화`로 귀결되는 만큼 절반이 넘는 기업들이 생존의 불투명성을 이유로 기업을 포기하는 셈이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자금 부족 문제`로 기업 매각에 나서는 사례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KMX가 2016년 4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집계한 `기업 매도 목적`에 따르면 `기업 생존의 문제·영업실적 악화`가 407건(38.4%)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자금부족 문제 해소`가 190건(17.9%)으로 뒤를 이었다. 이후 올해 6월까지 1년 동안 `기업 생존의 문제·영업실적 악화`는 94건 증가한 반면 `자금 부족 문제 해소`는 230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KMX는 "무리한 투자를 진행했거나 추가 투자할 여력이 없는 회사가 대폭 늘어났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


한국M&A거래소 국내 M&A 분석…

"M&A 시장서 인기 1등은 농·수·축산업종"

팔겠다는 회사 가장 많은 업종은 소프트웨어·웹컨설팅
매각하려는 이유 `기업 환경 악화`가 1위, 전체 50% 넘어
KMX, 2016년 2분기 이후 M&A 관련 정보 3309건 분석


국내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인수·합병(M&A)에서 가장 인기있는 업종은 농수축산제폼·가공품·식품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M&A거래소(KMX)가 1일 발표한 `한국M&A거래소 M&A의뢰기업 M&A정보 종합 분석`에 따르면 2016년 2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KMX에는 모두 3309건의 M&A 정보 건수가 집계됐다. 이 가운데 기업 인수와 관련된 정보는 1656건이고 기업 매도와 관련된 정보는 1653건이다. 

KMX에 따르면 기업 인수 정보 등록 내용 가운데 농수축산제품·가공품·식품이 194건(11.7%)으로 전체 1656건 가운데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의료·헬스·제약·바이오와 기계·금속·제강 분야는 각각 146건(8.8%), 116건(7.0%)으로 뒤를 이었다. 기업 인수 정보 1656건 가운데 `인수금액`까지 제시된 정보는 1611건(97.3%)으로 집계됐다. 인수 금액 총 규모는 20조 6208억원이고 평균 인수 금액은 128억원으로 집계됐다. KMX는 "50억원에서 200억원대 인수 관련 정보가 44%로 집중돼있다"며 "평균인수금액이 128억원이라는 것은 우리나라에 가장 선호하는 중소·벤처기업 인수금액이 128억원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업 인수 목적으로는 기업의 성장 및 확장이 665건(40.2%)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기업경쟁력 제고와 신성장동력 확보가 각각 417건(25.2%), 320건(19.3%)으로 뒤를 이었다. KMX는 "이들을 모두 합친 기업 성장·발전 목적이 총 1402건으로 84.7%에 달한다"며 "인수 후 기발(A&D) 방식을 활용하는 M&A는 167건(10.1%)으로 비중이 높지 않지만 향후 증가 추세를 보일 전망"이라고 밝혔다. 


매도 희망 기업 업종의 경우 소프트웨어·웹컨설팅 분야가 185건(11.2%)으로 전체 1653건 가운데 가장 높게 집계됐다. 건설·플랜트·인테리어·부동산·광업 분야가 167건(10.1%)으로 뒤를 이었고, 의료·헬스·제약·바이오도 155건(9.4%)을 기록했다. 


기업 매도 목적으로는 기업 생존의 문제·영업실적 악화가 501건(30.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자금 부족 문제 해소와 가업승계 문제 해결은 각각 420건(25.4%), 286건(17.3%)으로 뒤를 이었다. 영업 실적 악화나 자금 부족 문제가 결국 `기업 환경 악화`로 귀결되는만큼 절반이 넘는 기업들이 생존의 불투명성을 이유로 기업을 포기하는 셈이다.


[정석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