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A거래소(KMX)는 원천적으로 외부에서 정보를 볼 수 없기 때문에 매우 안전합니다.
외부노출 없는 내부매칭으로 철저한 보안 및 극비로 진행하오니 안심하시고 등록하시기 바랍니다.

팝업닫기
공지사항

[ 언론 ] 한국m&a거래소 제공 m&a매물장터 (2017-06-02) 매일경제신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KMX 작성일17-06-02 18:12 조회16,686회 댓글0건

본문

 

[M&A 매물장터] 해외매출 90%에 다양한 영업망 車부품업체 350억에 팝니다

 

  • 전경운 기자
  • 입력 : 2017.06.01 17:37:01   수정 : 2017.06.01 20:10:04

 

 

◆ 레이더M ◆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매일경제 레이더M과 한국M&A거래소(KMX)가 준비한 이번주 인수·합병(M&A) 매물장터에는 해외 시장 중심의 자동차 부품업체와 무선통신장비 제조업체, 산업자동화 부품 공급업체 등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 만한 기업들이 매물로 나왔다. 또 국내 주식시장에 상장된 제약회사와 유통업체, 정보기술(IT)업체가 사업 시너지와 신사업 진출을 위해 매물장터를 찾았다. 

자동차 핵심 부품 제조업체 A사가 경영권 매각을 추진한다. A사는 해외 매출 비중이 90% 이상으로 국내 완성차업체에 대한 의존도가 낮다.
지속적으로 해외 영업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동남아 시장을 타깃으로 활발하게 영업을 펼쳐 다수의 고객사를 확보하고 제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또 방위산업 관련 부품 국산화 사업에 참여해 10여 개 품목에 대한 제품 개발을 진행 중이다. A사의 지난해 매출액은 400억원이며 희망 매각가는 350억원이다. 

B사는 무선통신장비 제조업체로 지난해 매출 250억원을 달성했다. B사 제품은 방산제품으로 사업구조가 안정적이다. 국방계획에 따라 무선 전송 체계 구축 및 한국형 미사일방어체제(KAMD) 관련 부품 양산을 시작해 높은 매출액 성장을 보이고 있다. B사의 희망 매각가는 90억원이다.  

 

C사는 산업자동화 제어 관련 핵심 부품을 국내에 공급하고 고객사 요구에 맞는 산업 통합솔루션을 제공하는 업체다. 세계적 전장회사 및 산업용 센서를 만드는 다국적 기업과 제휴를 맺고 다양한 응용설계가 가능하다. 국내 약 70개 대기업과 산업자동화 관련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 70억원을 올렸으며, 희망 매각가는 45억원이다. 


코스닥 상장 제약사인 D사가 제약 또는 바이오업체 인수에 최대 3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D사는 기존 사업과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기업을 인수해 지속적인 성장동력 확보를 원하고 있다. 

유통업을 영위하고 있는 코스피 상장사 E사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 인수를 추진한다. E사는 해외 시장에 진출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E사의 인수 가능 금액은 200억원이다. 


F사는 코스닥 상장사로 반도체·디스플레이에 사용되는 IT 소재를 제조하고 있다.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IT 소재 제품 제조가 가능한 회사 인수를 희망하고 있다. F사의 인수 가능 금액은 100억원이다. 

[전경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