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A거래소(KMX)는 원천적으로 외부에서 정보를 볼 수 없기 때문에 매우 안전합니다.
외부노출 없는 내부매칭으로 철저한 보안 및 극비로 진행하오니 안심하시고 등록하시기 바랍니다.

팝업닫기
공지사항

[ 언론 ] KMX 보유M&A 정보, 매일경제 보도자료(2021.04.28)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용진 작성일21-04-29 13:51 조회713회 댓글0건

본문

가전제품 부품사 300억원에 팝니다image_readtop_2021_410566_16195967684627

이번주 매일경제 레이더M과 한국M&A거래소가 준비한 매물장터에는 가전제품 핵심 부품 제조사와 자동차 트림(옵션 및 장식) 관련 빅데이터 기업 등이 매물로 나왔다. 다국적 상용차 부품 제조사는 전장 관련 부품사를 인수하고자 매물장터를 찾았다.


◆ 자동차 관련 빅데이터 기업 매물로



A사는 계절 가전제품 핵심 부품을 제조하는 기업이다.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35% 이상 영업이익률을 내고 있다. 연매출은 150억원 수준이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국내 가전 대기업에 특허받은 부품을 납품하고 있으며 해외 가전사로도 지속적으로 영업을 확대하고 있다. 희망 매도액은 300억원이다. 


B사는 자동차 트림 관련 빅데이터를 보유한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기업이다. 자체 시스템으로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API를 개발하며 연매출은 20억원 수준이다. 지분 100%를 70억원에 매도하고자 하며 지분은 협의 가능하다.

지난해 매출 50억원, 영업이익 2억원대를 기록한 자동차 부품사 C사는 파워트레인·섀시·전장·친환경 등 국내 자동차용 부품을 제조하는 기업이다. 정밀 절삭 가공·연마에 기술력이 특화돼 있다. 희망 매도 금액은 40억원이다.

환경설비 설치 공사업체 D사는 중국 환경오염 방지 자질 증명을 보유하고 있어 중국 전역에서 영업이 가능하다.

중국에서는 향후 악취 방지 시설을 보급할 예정인데 중국 환경오염 방지 자질 증명을 취득하기 위해서는 실적 요건 등이 필요해 진입 장벽이 있다는 설명이다. 탈취 관련 한국 특허도 5건 있는데, 이에 대한 사용권도 매도 시 협의 가능하다. D사의 지난해 매출액은 20억원이며 희망매각가는 10억원이다.
 

◆ 글로벌 車 부품사, 인수·합병으로 국내 진출 시도



다국적 상용차 부품 제조사 E사는 국내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200억원 이내에 자동차 부품사를 인수하고자 한다. 브레이크, 조향장치, 전장에 특히 관심이 높다. 


코스피에 상장된 F사는 5G 등 네트워크 장비를 제조·구축하는 정보기술(IT) 기업이다. 이 회사는 신규 사업 확장을 위해 100억원 이내에서 IT 관련 회사를 인수하고자 한다.

매출액 5조원 수준인 농산물 관련 기업 G사는 스마트팜·사료·축산물을 유통하는 플랫폼에 관심이 높고, 신규 사업 분야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인수 가용 금액은 50억원이다.

[강인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