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A거래소(KMX)는 원천적으로 외부에서 정보를 볼 수 없기 때문에 매우 안전합니다.
외부노출 없는 내부매칭으로 철저한 보안 및 극비로 진행하오니 안심하시고 등록하시기 바랍니다.

팝업닫기
공지사항

[ 언론 ] KMX 보유M&A 정보, 매일경제 보도자료(2020.07.16)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서영 작성일20-07-16 09:21 조회1,701회 댓글0건

본문

[M&A 매물장터] 7000평 규모 창고관리업체 220억원에 팝니다

반도체부품 유통업체 매물로
자산관리업체, 유통社 인수 희망image_readtop_2020_726161_15948005974280


이번주 매일경제 레이더M과 한국M&A거래소(KMX)가 준비한 매물장터에는 창고관리업체와 반도체부품 유통사, 건설부품 제조회사 등이 매물로 나왔다. 자산관리 전문회사는 유통업체 인수를 위해 매물장터를 찾았다.


◆ 평균 영업이익률 30%

A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위험물 저장 창고를 보유한 창고관리업체다. 두 곳의 화학물질 위험물 전용 창고를 소유하고 있으며 합산 토지 면적 7000평이상, 창고 면적은 3000평 이상에 달한다. 연 매출액은 40억원 수준이며, 30% 넘는 영업이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희망 매도액은 220억원이다.


B사는 전기·전자 제품의 반도체 핵심 부품을 유통하고 있다. 최근 3년간 큰 폭의 성장을 달성했으며 고부가가치 제품군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연 매출액은 100억원 수준이며, 영업이익률은 약 8%다. 또 글로벌 업체들과 파트너십·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 미국 정부의 제재 조치로 부품 조달 시장이 중국에서 한국으로 전환돼 글로벌 수요 증가도 기대된다. 희망 매각가격은 70억원 수준이다.

C사는 신축이음관을 맞춤 설계·제작하는 건설부품 제조업체다. 신축이음관은 온도, 압력에 의한 배관의 변화를 흡수해주는 산업용 설비다. 이 업체는 발전, 시멘트, 제철, 석유화학 등 플랜트 설비에 사용되는 신축이음관을 생산한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의 신기술인증(NET)과 신제품인증(NEP)도 취득했다. 연 매출은 50억원 수준이며, 국내 대기업과 해외 글로벌 기업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희망 매각가격은 60억원이다.


D사는 방화 성능을 갖춘 준불연재 등을 생산한다. 토지 3000평 규모의 신축 공장과 최신 제조설비를 구축했으며 다수의 특허권을 보유했다. 연 매출액은 35억원이며, 희망 매도가격은 20억원 수준이다.

◆ 독점 수입상품 유통사 인수 희망

자산관리 전문업체 E사는 비제조 기반의 독점 수입상품 유통회사 인수를 우선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아이템에는 제한을 두지 않으며 매수 가용금액은 200억원 이내다.


F사는 시너지를 위해 반도체부품 제조 및 동종 업체 인수를 희망하고 있다. 컴퓨터와 자동차, CCTV, 블랙박스 분야 등에 사용되는 반도체 업체에 관심을 갖고 있다. 약 200억원까지 활용할 의향이 있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G사는 매출액 15조원 규모의 다국적 화학기업이다. 신규 사업 진출을 목적으로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업체 인수를 희망하고 있다. 인수 가용금액은 약 200억원 수준이다.

[박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